Classic
Jazz / Blues
Pop / Rock
World music
New age
국악/가요
O.S.T
DVD
LP(Classic / Pop/Jazz)

Home > Artist



Rebecca Pidgeon
2004.02.27 updated.

오디오파일들이 손꼽는 최고의 여성보컬


스코틀랜드출신의 여배우가 미국에서 싱어송라이터로 성공한 특이한 이력을 가진 레베카 피죤.. 그녀는 정규음악공부를 한 적은 없지만 노래솜씨가 탁월하다. 그녀가 노래속에서 새로운 극중의 인물을 창조해내는 것은 아니지만 개성있는 목소리로 청중을 사로잡는다. 피죤의 노래는 빛을 지니고 있다. 미묘한 광채를 만들어낸다. 가장 놀라운 것은 스코틀랜드와 영국 그리고 미국의 전통민요의 요소가 그녀가 조심스럽게 읊조리는 싯귀와 쾌활한 멜로디속에 공존한다는 것이다.

레베카의 젊은시절은 오히려 음악이 몸에 배어 있던 시절이었다. 배우수업은 일종의 의무감에서 했던 것이었고 음악이야말로 그녀가 휴식할 수 있는 유일한 도피처였음에도 불구하고 그녀가 다니던 영국의 ‘로얄아카데미 오브 드라마틱 아트’스쿨에서는 발음을 무척 중요시 하였기 때문에 주로 연설과 독백 수업이 많았고 노래와 음악공부는 할 수 없었다.

그녀는 스코틀랜드에서 10대의 시절을 보냈는데 라디오에서 나오는 노래를 따라 부르거나 그녀의 부모가 소장하고 있던 비틀즈의 레코드를 틀어 놓고 노래를 부르던 것이 고작이었다. 에딘버러에서 살 때 한 친구가 자신이 작곡한 몇 곡을 불러 볼 것을 요청한 적이 있었지만 그녀는 가수수업을 받은 적도, 가수가 되겠다는 계획도 없었기 때문에 거절하고 말았다. 그러다가 그녀 자신이 작곡한 노래에 대해 정말 아름다운 노래라는 주변의 칭찬을 받기 시작하면서 그녀 자신의 자질에 대한 확신을 하게 되었다.

그녀가 초기에 레코딩 세션에 참가하던 시절에는 기타를 튜닝하는 법조차 몰랐었다. 루비 블루’라는 영국의 포크밴드와 함께 녹음했던 두 장의 앨범은 많은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았다. 밴 모리슨, 라일 로벳과 같은 거물급 스타와도 함께 공연하기도 하였으며 뉴욕에서는 기타리스트 앤소니 쿠티와 정기적인 공연을 가졌다.

23세까지는 연극과 영화 그리고 BBC TV에 출연하기도 하였는데 이 때 같이 출연한 배우로는 앤소니 홉킨즈가 있다. 스타급들이 즐비한 BBC 방송국에서 그녀는 1급배우의 위치에 있었지만 1990년 결혼을 하면서 미국으로 이주하였다.

“미국에 온 것은 저의 인생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 왔죠. 아무런 계획도 없이 왔기때문에 영화일이건, 음악일이건 모두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할 판이었어요.”

피죤의 미국이주는 사실상 귀향이나 다름이 없었다. 왜냐하면 그녀는 물리학자인 그녀의 아버지가 MIT 공대에서 근무하던 때인 1965년, 메사추세츠에서 태어났기 때문이다. 5세가 되던 해 부모의 고향인 스코틀랜드의 에딘버러로 이주했고 18세에는 연기수업차 영국 ‘로얄아카데미 오브 드라마틱 아트’ 스쿨에 입학했다.

“나의 부모님은 조니 미첼, 제임스 테일러, 레오나드 코헨 등을 즐겨 들으셨죠. 하지만 스코트랜드 노래도 꽤 많이 알고 계셔요. 아주 작은 나라이지만 음악에 대한 열정은 대단하답니다. 거리 어느 곳에서나 음악을 들을 수 있거든요. 특히 백 파이퍼음악을 말이죠. 그것은 영혼의 음악이자 스코틀랜드 민요의 필수요소죠. 까다롭지 않으면서 드라마틱해서 그 음악을 좋아해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악이죠.”

1980년대 말까지 로얄 씨어터 컴퍼니 단원으로 연기경력을 꽃피우기 시작한 레베카에게 있어서 음악이란 부수적일 수밖에 없었다. 현재 그녀는 보스톤에 거주하고 있으며 연기활동과 더불어 음악경력을 쌓아가고 있다. 극작가인 그녀의 남편 데이빗 마멧은 자신의 연극 ‘OLEANNA’와 ‘SPEED THE PLOW’에 그녀를 출연시켰고, 그녀가 체스키 레이블에서 발표한 두 앨범에 가사를 써 주는 배려를 하기도 하였다. 그녀의 첫 앨범인 ’THE RAVEN'에 수록되어 있는 ‘SPANISH HARLEM'은 이미 오디오파일의 고전으로 자리잡았으며 또 두 번째 앨범인 ‘THE NEW YORK GIRL'S CLUB'을 통해서 고정팬이 늘어났다.

레베카는 남성보컬리스트 케니 랜킨의 앨범을 듣고서는 지금의 소속사인 체스키레코드를 찾게 되었다고한다. “더빙없이 녹음된 앨범이었어요. 사운드가 너무도 아름답고 자연스러워서 바로 이 회사가 내가 원하던 곳이라고 생각했죠. 영국에서 이미 오버프로듀싱된 녹음에 질려 있었거든요.”

◉ DISCOGRAPHY

SOLO :
THE RAVEN - CHESKY RECORDS JD 115, 1994
FEATURES "SPANISH HARLEM"

THE NEW YORK GIRLS CLUB - CHESKY RECORDS JD 141, 1996
FEATURES "AULD LANG SYNE/BRING IT HOME TO ME"

FOUR MARYS - CHESKY JD 165, 1998
FEATURES 'FOUR MARYS"


WITH RUBY BLUE :

GLANCES ASKANCES - RED FLAME, 1987

DOWN FROM ABOVE - POLYGRAM, 1989



- The Raven --
- The Raven --
- THE RAVEN --
- Audiophile Vocal Recordings --
- NIGHT SONGS --
- RETROSPECTIVE
- THE RAVEN
- AN INTRODUCTION TO SACD
- THE ULTIMATE DEMONSTRATION DISC --
- GOLD STEREO & SURROUND SOUND SET-UP DISC --
- TENTH ANNIVERSARY SPECIAL EDITION
- SINGERSONGWRITERS
- CHESKY 2K SAMPLER
- FOUR MARYS
- THE NEW YORK GIRL
- THE RAVEN
- BEST OF CHESKY CLASSICS AND JAZZ & AUDIOPHILE TEST DISC VOL.3 --